중년여성들의 이유있는 반란, 뮤지컬 ‘쿠거’

4월 개막에 이어 100회 공연까지, 의미있는 한국 초연!

cg2

여자들만의 은밀한 상상을 무대 위로 올린 오프브로드웨이 뮤지컬 <쿠거>가 오는 7월 4일, 100회 공연을 맞이하게 된다. 이는 4월, 한국 초연 개막 이후 3개월 동안 쉬지 않고 달려온 스태프들과 출연 배우들에게는 값지고도 남다른 의미이자 기록이다.

‘친구들과 신나고 재미있게, 유쾌하고 때론 통쾌하게 대리만족 하면서 볼 수 있는 뮤지컬!’, ‘친구들과 함께 관람했는데 진짜 최고였습니다! 완전 반해버렸어요!’, ‘멋진 여배우들 덕분에 함께 본 친구와 우리도 파이팅 하자고, 큰 힘 얻고 갑니다!’ 뮤지컬 ‘쿠거’는 특히나 여성 관객들의 지지가 대단하다.

중년 여성들의 유쾌하고 짜릿하게 풀어낸 작품이라 30대 이상 관객 예매율이 78%, 특히 40~50대 여성 관객이 45% 이상의 비중을 차지한다. 관객들의 사랑과 성원에 보답하고자 지난 6월에는 매주 1회의 팬사인회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. 공연 내내 함께 소통하고 공감해준 팬들과 마주해 배우들이 직접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등 ‘보고 즐기는 공연’ 이상의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.

‘공연의 여운이 가시지 않은 상태에서 직접 배우들과 만나니 더 떨렸어요!’, ‘배우분들 모두 활기찬 모습에 더 기분이 좋았습니다!’ 등 배우들 만큼이나 관객들에게도 즐거운 시간이기도 했다.

cg1

뮤지컬<쿠거>는 직업, 성격, 외모 모두 다른 3명의 여자들이 이 시대 여성들의 인생, 행복, 우정, 사랑에 관한 내용을 솔직하고 당당하게 풀어낸 작품으로 박해미, 김선경, 최혁주, 김희원, 임은영 등 폭발적인 가창력과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장하는 명품 여배우들의 열연으로 한국판 ‘섹스 앤 더 시티’로도 불리고 있다.

머릿속으로만 꿈꾸고 그려온 여자들만의 은밀한 상상력을 세련되고 기발하게 무대 위로 끌어올린 뮤지컬<쿠거>는 충무아트홀 소극장 블루에서 오는 7월 26일까지 공연된다.

공연정보

CREDIT

글/사진. 쇼플레이

.

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