찬란한 별이 된 화가 ‘빈센트 반고흐’

그가 떠난지 125년.
반 고흐에게 위로를 전할 작품, 뮤지컬 <빈센트 반 고흐>

bb_vc_main

전 세계인에게 사랑 받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, 그의 찬란했던 삶과 영혼을 담은 뮤지컬 ‘빈센트 반 고흐’가 반 고흐 서거 125주기에 맞춰 더욱 업그레이드된 작품으로 관객들과 마주한다.

뮤지컬 ‘빈센트 반 고흐’는 2014년 초연 당시 반 고흐의 명작에 숨을 불어 넣은 첨단영상기술과 뮤지컬 무대의 색다른 융합을 선보이며 뜨거운 화제를 모은 바 있다. 특히 유희열이 가장 존경하는 뮤지션으로 손꼽힌 선우정아가 작곡·음악감독으로 참여해 반 고흐를 똑 닮은 서정적이면서도 개성 넘치는 넘버로 기존의 뮤지컬 넘버와는 차별화된 음악을 선보여 큰 사랑을 받았다.

작년에 이어 재연을 올리는 뮤지컬 ‘빈센트 반 고흐’는 올해 그의 125주기를 맞이하며 초연 당시에는 선보이지 않았던 넘버와 영상들을 공개했다. 새롭게 추가된 넘버 ‘To.빈센트 반 고흐’는 동생 테오가 세상을 떠난 반 고흐에게 전하는 이야기로 본 작품의 시작을 알렸고, 작년엔 사용하지 않았던 ‘카페 테라스’, ‘밤의 카페’와 같은 명작들은 극 중 실제 반 고흐가 머물렀던 공간으로 활용되어 더욱 풍부하고 아름다운 장면을 연출한다.

bb0-vincent2

반 고흐와 동생 테오가 주고받은 수백통의 편지로 엮은 뮤지컬 ‘빈센트 반 고흐’는 화가로 살았던 10년이라는 세월 동안 한결같이 반 고흐에게 정신적으로 경제적으로 든든한 조력자가 되어준 동생 테오와의 돈독한 형제애를 더욱 부각시켜 가슴 한 켠이 뭉클해지는 따뜻함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.

올해 반 고흐의 고향 네덜란드는 다양한 행사로 그를 기린다. 수백 통의 편지와 수천 점의 그림으로 우리에게 위로를 전하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, 그의 37년이라는 짧고 강렬한 삶과 고단한 영혼에 위로를 전할 뮤지컬 ‘빈센트 반 고흐’는 오는 8월 2일까지 충무아트홀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된다.

공연정보

CREDIT

글/사진 . HJ컬처

.

.